하늘양식

  • 나눔 >
  • 하늘양식
하나님의 자녀입니까?
손금현 2019-03-05 추천 0 댓글 0 조회 178

 

하나님의 자녀입니까?

  • 날 짜  :  03·05(화)
  • 찬  송 :  310장 아 하나님의 은혜로
  • 성  경 :  히브리서 2:11~18
  • 요  절 :  거룩하게 하시는 이와 거룩하게 함을 입은 자들이 다 한 근원에서 난지라 그러므로 형제라 부르시기를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 (11)

원로에 가까운 권사님의 직업은 택시 운전사입니다. 연로하시지만 운전대를 놓지 않고 항상 즐겁게 일하십니다. 그런데 시골이어서 그런지 동네 사람들이 별의별 심부름까지 부탁해서 조금 힘들어 보이기도 합니다. 어느 날은 반찬거리를 사다 달라는 전화까지 받았습니다. 권사님에게 이런 심부름까지 하게 하느냐며 한마디 거들었더니, 그래도 어쩌냐면서 달려 나가십니다. 그런 권사님에게 한 가지 큰 기쁨이 있습니다. 바로 자녀들의 방문입니다. 딸과 손녀들이 찾아올 때면 얼마나 기뻐하시는지 모릅니다. 힘들어 하며 넋두리를 하시다가도 손주 얘기만 나오면 금방 행복한 눈빛으로 변합니다. 그렇게 번 돈으로 손주들에게 용돈도 주고 선물도 사 주는 게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고 하십니다.
“죽을 만큼 사랑하는 사람이 있는 사람도 행복한 사람이지만 죽을 만큼 사랑하는 일이 있어서 이 일을 위해서라면 내 한 목숨 걸어도 좋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더욱 행복한 사람입니다. 삶의 행복은 가치 있는 것을 소유할 때 얻어지는 것이 아니고 자기의 삶이 가치 있게 될 때 얻어지는 것입니다.”(김동호, 『예수 없는 큰 사람 예수 있는 작은 사람』)
부모와 자식이나 피를 나눈 형제사이만큼 가까운 인간관계는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께서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셔서 우리를 형제라고 부르심으로써 가장 친밀한 관계임을 드러내셨습니다. “거룩하게 하시는 이와 거룩하게 함을 입은 자들이 다 한 근원에서 난지라. 그러므로 형제라 부르시기를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11)
실제로 예수님은 우리와 가장 가까운 분이 되셔서 우리가 받아야 할 형벌을 대신 받아 우리 죄를 대속해 주셨습니다. 우리를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 주시고 구원의 길로 신실하게 인도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이 땅에서 우리와 같은 육신을 입으셨기에 인생의 연약함과 절망을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십니다. 더욱이 우리 대신 제물이 되어 십자가에 달리시기까지 사랑하십니다. 우리는 그 한없는 사랑을 항상 잊지 않아야 합니다.
예수님께 나의 삶을 맡기십시오. 예수님을 바라보며 그분이 우리를 위해 이루신 구원의 삶을 사십시오. 우리 모두가 구원의 복음을 나누고 전하는 천국시민, 거룩한 성도가 되기를 원합니다.

나는 하나님의 자녀로서 구원의 확신을 갖고 있습니까?

하나님,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고 우리와 같이 연약한 육신을 입으사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한 대속 제물이 되어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이제 주님이 이루어 주신 구원의 은혜와 확신을 누리는 자유자로 살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김대환 목사 _미탄교회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예수님을 소개합니다 손금현 2019.05.09 0 146
다음글 죽도록 충성하라 운영자 2019.02.25 0 243

445894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분천리 46-4 TEL : 031-227-1151 지도보기

Copyright © 분천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5
  • Total35,251
  • rss
  • facebook